042.863.2020

해링턴정문공인중개사사무소

김병규

042-863-2020/010-5457-8256

좌측SMS

  • 0 / 60자
  • --

좌측 QR

좌측 바로가기

내용시작

> 부동산뉴스 > 전체뉴스

전체뉴스

금리인상·대출규제 매서웠다, 12월 가계대출 첫 감소

중앙일보입력 2022.01.14

금리 상승과 대출규제 영향으로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이 줄었다. 12월 가계대출 감소는 2004년 통계 작성 후 처음이다.

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60조7000억원으로 전달 잔액(160조9000억원)보다 2000억원 감소했다. 2021년 은행권 연간 증가액은 71조8000억원으로 2020년 연간 증가액 (100조6000억원)보다 28조8000억원 감소했다.

항목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2조원 늘었다. 주담대 월 증가액은 2018년 2월(1조8000억원) 이후 가장 적다. 주담대 증가액은 주택거래가 둔화하며 지난해 8월(5조8000억원) 이후 매달 줄고 있다. 지난달 주담대도 전세대출을 중심으로 늘었다. 지난달 전세자금 증가액은 1조8000억원이다.

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2조2000억원 줄었다. 12월 기준으로는 2004년 통계 작성 이후 감소폭이 가장 크다. 은행의 대출관리가 지속되고 있는데다, 금리가 가파르게 오른 게 영향을 끼쳤다. 연말 상여금으로 대출을 갚는 등 계절적 요인도 반영됐다.
 


제2금융권으로의 풍선효과도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. 금융위원회가 이날 발표한 ‘12월 중 전(全)금융권 가계대출 동향’에 따르면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4000억원으로 집계됐다. 지난해 11월(3조원)에 비해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.

지난해 가계대출 증가율은 7.1% 수준으로 2020년(8%) 대비 증가세가 둔화됐다. 금융위 관계자는 “금융권 관리노력 강화,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증가세가 둔화하는 모습”이라며 “다만 현 증가율은 명목성장률(6.2%)을 초과하는 수준으로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주요국 대비 여전히 빨라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”고 말했다.

금리 상승과 계절적 요인 등으로 은행 수신(예금)은 크게 늘었다. 지난달 은행 수신은 22조8000억원 늘어나
..[원문보기]

 

내용끝

오늘본매물